춘천벼룩시장 -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
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
각종 언론에 보도된 벼룩시장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.

경단녀 72.9%, “최근 1년 동안 구직활동 경험 있다” 2019.06.18



경력단절여성의 10명 중 7명은 최근 1년 사이 구직 활동의 경험이 있다고 답해 구직활동에 나서는 경력단절여성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(대표 장영보)이 경력단절여성 82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72.9%가 최근 1년 사이 실제 구직활동을 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.

 

재취업 시 희망 연봉으로는 ‘2000만원~3000만원’(65%)로 가장 많았으며 ‘3000만원~4000만원’(18.5%), ‘2000만원 미만’(12.1%), ‘4000만원~5000만원 미만’(2.6%), ‘5000만원 이상’(1.9%) 순이었다.

 

재취업을 하려는 가장 큰 이유는 생활비 마련 등 경제적 사정’(65.4%) 때문이었다. 다음으로 커리어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싶어서’(11.7%), ‘자녀의 교육비 마련을 위해’(11.3%), ‘시간적인 여유가 생겨서’(6.5%). ‘자아성취를 느끼고 싶어서’(5.2%)를 꼽았다.

 

그렇다면 이들이 재취업을 준비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것은 무엇일까?

 

응답자 33.5%예전보다 낮은 임금수준과 근무조건 등 질 낮은 일자리만 남아있는 현실이라고 답했다. 이 밖에 이전 경력을 살릴 수 있는 일을 계속 하지 못하는 점’(20.8%), ‘경력단절여성에 대한 인식 등 나를 원하는 회사가 없다는 생각’(16.4%), ‘경력단절여성을 위한 채용공고 부족’(14.5%), ‘아이를 맡길 수 있는 시설과 육아도우미의 부재’(13.4%), ‘가족들의 반대’(1.4%)가 있었다.

 

한편 경력단절여성 중 1년 새 구직활동을 하지 않고 있는 구직단념자들은 그 이유로 오래 쉬어 일하기가 겁이 나서’(25.2%)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.

 

이어 육아에 더 전념해야 할 것 같아서’(24.1%), ‘어떤 일을 해야 할 지 몰라서’(23%), ‘구직활동을 해도 어차피 일자리 구하기 힘들 것 같아서’(20.1%), ‘구직활동 자체를 할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’(6.2%), ‘구직이 아닌 창업 등 나만의 사업을 계획하고 있어서’(1.5%)가 뒤를 이었다.